마라샹궈

Posted by 뭐든지 열심히 잘하는 곰도리네
2017.10.27 19:42 식도락/신기한 음식들

 마라샹궈 맛집이 궁금하시다면?

 - 신촌지역 마라샹궈 맛집 - 일비마라향 후기

중국음식의 하나로 마라샹궈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마라탕, 훠궈에 대한 이해가 선행되어야 합니다.

일단, 훠궈라는 음식은 많이들 알고 계시는데 주로 큰 그릇이 절반 나뉘어져있고, 한쪽은 벌겋고 한쪽은 하얀 국물이 들어져 있죠.

그리고 불로 슬슬 끓이면서 샤브샤브처럼 재료를 넣어서 먹습니다.

이를 이른바 홍탕, 백탕이라 하는데 이때 홍탕의 그 매운맛을 인스턴트식으로 즐기기 위해서 만들어진 것이 마라탕입니다.

실제로 중국 본토에서는 마라탕을 길거리 음식정도로 생각하고 먹는다고 하더군요. 마치 한국 포장마차에서 우동 먹듯이요.

(이건 안가봐서 정확히는 모르겠습니다. 아시는 분은 댓글좀 ㅋ)

그럼 마라샹궈는 무엇인고하니, 마라탕의 볶음버전이라고 생각하시믄 됩니다.

언젠가 마라탕을 먹으러 갈 일이 있으면 반드시 마라탕에 대하여 포스팅할 것인데, 일단 제가 사진을 찍어둔게 마라샹궈 뿐이니 마라샹궈 한번 구경 하십시다.


BlackBerry | BlackBerry Passport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0 | 0.00 EV | 4.2mm | ISO-232 | Off Compulsory | 2017:08:23 16:51:16


어느 가게를 가든 마라샹궈에 들어갈 재료들을 고르고 그걸 맡기면서 중국인(보통 한인보다는 조선족 출신 분들이 많음) 직원에게 마라샹궈라고 말하면 알아서 해줍니다.

가격은 어느 가게든지 보통 마라샹궈가 마라탕보다 조금 더 쎕니다.


BlackBerry | BlackBerry Passport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0 | 0.00 EV | 4.2mm | ISO-121 | Off Compulsory | 2017:08:23 16:51:30


밑반찬도 가게마다 다른 편인데 포두부를 잘게 채를 썬것을 볶은 것, 그리고 다른 볶음 밑반찬이 나오거나 땅콩 볶은게 나오기도 합니다.


BlackBerry | BlackBerry Passport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0 | 0.00 EV | 4.2mm | ISO-121 | Off Compulsory | 2017:08:23 16:51:38


마라샹궈에는 고기가 들어가야 제맛인데 주로 소고기나 양고기를 넣을 수 있습니다. 마라향이 강해서 양고기가 평소 누린내 때문에 먹기 힘들다는 분들도 일단 양고기 냄새없이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단점은 마라향이 또다른 복병이라는게 함정.ㅋㅋㅋㅋ


BlackBerry | BlackBerry Passport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0 | 0.00 EV | 4.2mm | ISO-277 | Off Compulsory | 2017:08:23 16:51:51


중국음식이 먹기 힘들면 결국 볶음밥이나 같이 하나 먹으면 됩니다. ㄲㄲㄲㄲ 계란 볶음밥. 역시 계란볶음밥은 어느 동아시아 문화권에서나 다 먹을 수 있습니다.


BlackBerry | BlackBerry Passport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0 | 0.00 EV | 4.2mm | ISO-57 | Off Compulsory | 2017:08:23 16:53:55


BlackBerry | BlackBerry Passport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0 | 0.00 EV | 4.2mm | ISO-82 | Off Compulsory | 2017:08:23 16:53:59


마라샹궈 맛있음. ㅇㅇ






유입수가 많아서 좀 더 덧붙입니다.


마라샹궈와 마라탕은 어느 가게든지 그 맛과 퀄리티가 비례하지는 않습니다.


즉, 마라탕을 잘하지만 마라샹궈는 별로인 집이 있어요.


마라샹궈는 잘하지만 마라탕은 못하는 집도 있어요.


그리고 마라샹궈를 드실때에는 고기류를 많이 넣으세요.


가끔 해물류를 제공하는 가게들도 있지만 경험상 별로였습니다.


마라탕을 드실 때와 면류도 조금 달라야 합니다.


마라탕은 라면의 면발이나 옥수수면 등도 괜찮지만


마라샹궈는 가급적 탱글탱글한 면발을 권합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